한국인들에게는 별로 해당 사항이 없는, 유럽 사람들이 겪는 고충.jpg









유럽 나라들 중 상당수의 국가들이 늘 수질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데, 사실 수질이 석회가 섞여들어간 석회질의 물이어서
따르는 단점이나 제약들이 한두가지가 아니기 때문임. 심지어 석회질로 인해 상하수도가 막히는 경우들도 얼마든지 있고.

이 때문에 석회질이 쌓이지 않도록 주기적으로 청소해주는 배관공들이 그래서 있는 거임. 한국도 물론 하수도를 청소하는
배관공들이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은 상하수도에 석회질이 쌓인다는 이유로 청소하지는 않거든.

이 떄문에 마트나 식당에서 파는 생수가 비싸다고 느껴질 수 밖에 없는 것이고, 집에서 샤워를 한다고 해도 시원함과
개운함을 느끼지 못하고 어딘가 찝찝함이 남는다고 느껴지는 이유도 바로 석회질 떄문임.

괜히 프랑스에서 와인이, 독일에서 맥주가 발달한 게 아니야. 수질이 좋지 않은 국가들은 술로 증류하는 경우들이 많거나
중국의 경우에는 차로 끓여 마시는 이유가 수질이 좋지 않기 때문이니까 어쩔 수 없는 나름대로의 생존 방식이었던 것이지.

반면에 단단한 화강암 기반이어서 온갖 불순물을 걸러내주고 순도 100% 수질의 물만이 공급되니까 적어도 물 문제로
골치를 썩이는 일은 없었음. 그래서 한반도에서 탕이나 찌개류 음식이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고.

다판 핀란드는 예외인데, 유럽에서 가장 수질이 깨끗한 이유가, 핀란드 국토의 대부분이 화강암 기반이어서 깨끗한 수질을 보장하기 떄문이니까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8,410건 1 페이지

검색